로그인회원가입온라인상담
  • 'e지원 시스템' 사건의 본질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파렴치한 절도범(?)

  • 작성일 2008-07-22 10:00:20 | 수정일 2010-06-13 20:17:02
  • 노무현 전 대통령은 ‘e지원’ 시스템 반환을 요구하는 청와대와 국가기록원 그리고 조중동의 전 방위 압박에  “이미 퇴직한 비서관, 행정관 7-8명을 고발하겠다고 하는 마당이니 내가 어떻게 더 버티겠냐”며 “내 지시를 따랐던, 힘없는 사람들이 어떤 고초를 당할지 알 수 없는 마당이니 더 버틸 수가 없습니다.”라는 변으로 현 정권에 항복을 선언했다. 그리고 지난 19일 서버에서 하드 디스크와 백업 디스크를 적출하여 국가기록원에 반납했다. 그런데 이것으로 일단락 될 줄 알았던 ‘e지원 시스템’을 둘러싼 노 전 대통령과 청와대 국가기록원의 싸움은 가상 시나리오의 절정인 ‘진흙탕에서 팬티 끈 잡고 싸우기’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필자는  봉화마을의  'e지원 시스템'에 관한 구체적인 정보가 나오지 않아 신문사들의 보도자료를 이해할 수 없었다. 그러던 중 최근 노 전 대통령 측의 보도자료와 국가기록원의 보도자료를 비교해 보고 나서 'e지원‘ 시스템의 구성을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었다.

    컴퓨터(서버)는 하드웨어와 운영체제(os) 그리고 응용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컴퓨터를 조립할 때 부품 중에 하드디스크가 있는데 이곳에 운영체제(윈도우즈,리눅스,유닉스 등)와 응용프로그램(한글, 엑셀, 포토샵....)등이 설치되어 사용자가 필요한 작업을 할 수 있다.

    e지원 시스템이란 응용프로그램에 속하지 않을까 짐작된다. 아니면 운영체제라고 해도 상관없다.

    컴퓨터에서 하드디스크를 떼어 내면 이전에 하던 작업은 아무것도 할 수 없게 된다. 새로운 하드디스크를 장착했을 경우 운영체제(os)나 응용프로그램을 다시 깔아야 하고 그 이전의 자료는 백업 본을 준비하고 있다가 다시 복사해 넣지 않으면 다시는 이전 자료를 쓸 수 없다. 물론 예외는 있다. 전용망이 구축된 경우에는 하드디스크 없이 작업이 가능하다. 그러나 봉하 마을에는 아직 전용망이 구축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노 전 대통령 측은 “서버는 개인 돈으로 구입한 것이라 돌려줄 수 없고 e지원 시스템이 데이터 그리고 백업본이 설치 된 하드디스크를 돌려주었으니 반환은 끝난 것이다”라는 주장이고 국가기록원 측은 “컴퓨터의 일체를  줘야 반환이 끝난 것이다”라는 주장이다. 또한, 국가기록원 측은 “서버장비 일체가 오지 않으면 자료 유출 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고  한다.

    서버의 접속 기록은 서버 로그 파일에 그리고 응용프로그램의 접속 기록은 응용프로그램에 남기는 것이 보통이다. 그런데 이 두 가지 기록 모두 하드디스크에 저장된다. 하드디스크를 떼어내면 더 이상의 정보를 얻을 수 없다. 모든 기록이 하드디스크에 남기 때문이다. 다시 말하면 하드디스크가 빠진 서버는 빈 깡통이나 다름없다는 말이 된다.

    그런데도 국가 기록원이나 일부 신문에서 서버 운영자도 이해하기 어려운 궤변으로 노 전 대통령을 압박하는 것을 보면 그들의 숨은 의도는 서버의 반환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을 파렴치한 절도범으로 모는 것’이 아닐까라는 의구심을 떨쳐버릴 수 없다.

    다음은 연합뉴스 기사 일부 내용이다.

    盧측, 'e지원' 서버 반환 왜 거부할까 
    다시 말해 국가 자산인 ‘e지원’ 프로그램이 없으면 봉하마을 사저의 ‘e지원시스템’은 구동 자체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설사 서버 등 하드웨어를 노 전 대통령 사재로 사들였다 해도 모두 ‘개인재산’이란 주장은 맞지 않는다는 것

    기사 제목에 ‘노측’이라 호칭했다. 아무리 막장 기자라 하지만 큰 흠결이 없는 전 대통령에게 이런 막말은 없을 것이다. 이들 막장 기자에게는 노 전 대통령이 광주학살을 자행한 전두환 전 대통령보다 더 우습게 보인 것 같다. 10년 동안 민주주의를 누린 탓에 이성을 잃어버린 것은 아닐까.
     
    그 다음 내용은 10년 서버관리를 한 필자가 읽어도 궤변에 가깝다. 서버에서 하드디스크를 떼어 버리고 다른 하드디스크를 장착하면 다른 용도의 서버로 이용할 수 있다. 'e지원 시스템‘과는 전혀 무관한 용도로 쓸 수 있는데도 하드디스크에 'e지원 시스템’ 깔려 있으니 사비로 구입한 서버까지 내놔라 하는 것은 ‘당신의 컴퓨터에 윈도우즈가 깔렸으니 그 컴퓨터는 마이크로 소프트 사의 것이다’라는 말과 같다. 컴퓨터에 대해  무지한 사람이 쓴 것인지 그 내용을 말면서도 컴맹 독자들을 현혹하려고 쓴 것인지 알 수 없지만 혹세무민에 가깝다.

    노 전 대통령 측과 국가기록원 측이 주장하는 서버의 숫자도 오락가락 한다. 청와대나 국가기록원 측은 봉화마을에 ‘e지원 서버’가 7대 있다는 주장이고 노 전 대통령 측은 5대는 홈페이지 서비스를 하기 위해 IDC(인터넷데이터센터)에 있고 ‘e지원 서버’를 지원하기 위한 서버는 2대 뿐이라고 했다.  국가기록원 측이 이전 방문 시 두 대뿐인 것을 확인하고 갔다는 주장이다.

    이 내용은 서버가 보관되어 있는 IDC에서 전화하면 누가 거짓말을 하는 지 5분 안에 확인할 수 있다. 노 전 대통령 측에서 확인해 보라는데도 국가기록원측이 애써 외면하는 것을 보면 확인할 마음이 없는 것 같다. 확인할 마음이 없단 얘기는 누가 뭐래던 정해진 시나리오대로 진행하겠다는 의중이 아닐까.

    이번 사건으로 청와대는 촛불과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돌리고 노 전 대통령을 파렴치한 절도범으로 모는 일에 일정 부분 성공한 것 같다.  뻔뻔하고 몰염치한 보수와 자신이 괜찮은 네티즌이라고 믿는 아나로그 형 네티즌에게는 말이다.

    청와대가 지휘하고 국가기록원이 조연 그리고 정중동과 검ㆍ경이 지원한 ‘e지원 시스템’ 게이트(?)는 앞날을 전혀 예측할 수 없는 현 정권 몰락의 도화선이 되지나 않을지 우려스럽다.
    <윤승현> 

    윤승현 news@jeolla.com
  • Facebook Twitter KakaoStory Naver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