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온라인상담
  • 국만의당과 한국당... 동맹인가? 혈맹인가?

  • 작성일 2017-05-06 01:03:21 | 수정일 2017-05-06 12:23:06
  • 초록은 동색이라고 했다. 국민의당과 자유한국당은 당명은 다르지만 마음만은 이심전심 통하는 것 같다. 아니, 하는 짓도 닮았다. 세월호 관련 sbs 기사 삭제에 대해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벌써부터 언론에 보복하고 기사 삭제 강요하십니까? 세월호 인양시기를 문재인 후보 맞춤용으로 조정했다는 보도에 온 국민이 경악했는데, 문재인 후보는 사죄는커녕, 언론에 대한 보복과 고발 운운으로 맞선 것 같군요”라는 글을 남겼다. 같은 날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내가 집권하면 SBS 8시 뉴스 싹 없애버리겠습니다”고 했다. 다음 날 한국당 관계자들이 SBS가 논란이 된 보도에 대해 사과하고 기사를 삭제하는 과정에 외압이 있었나를 따지기 위해 보도본부장과의 면담 도중 노조 측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노조관계자들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향해 “언론 자유를 후퇴시킨 장본인들이 SBS를 다시 겁박하고 있다”고 강하게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위와 같은 사실로 미루어 짐작해 볼 때 국민의당과 한국당은 SBS의 기사가 사실이었기를 바라는 마음이 누구보다 간절했던 것 같다.그들의 즉각적이고 자극적인 반응을 보면 이런 의심을 떨쳐버릴 수 없다. 그들은 문 후보가 2년 동안 세월호를 진도에 묶어 두었다고 유권자들이 철썩 같이 믿어주기를 바랐던 것은 아니었을까. 아니면 해당 기사의 존재만으로도 그들이 원하는 목적을 충분히 달성할 수 있었는데 기사가 삭제되어 목적 달성이 불투명해진 것을 아닐까. 해당 언론사가 잘못을 인정하고 기사를 삭제한 후, 짧지 않은 시간을 할애해 사과방송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믿고 싶어 하지 않는 그들의 행태를 보면 필자의 판단이 전혀 잘못되었다고 할 수 없을 것이다.

    우리나라는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지만 언론의 자유가 무한정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대선 후보가 공인이라는 점에서 언론의 검증기회를 좀 너 넓게 보장하고 있지만 허위사실에 대한 보도까지 용인해 주고 있지 않다. 즉, 언론이 언론의 자유를 남용하면 형사법적으로 처벌을 받거나 민사법적으로 손해배상을 할 수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그랬듯이 SBS도 마찬가지다.

    SBS가 자신의 과오를 인정했기 때문인지, 아니면 법적 처벌이 두려웠기 때문인지는 알 수 없지만 잘못을 인정하고 기사를 삭제했다. 해당 기사는 방송사 구성원들로부터도 언론의 기본을 지키지 않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상황이고, 저널리즘을 지키고자 노력하는 노조로부터도 사과성명이 있었다. 거기에 더해 기사에 등장해 인터뷰한 공무원도 자신의 의견이 아니라고 밝혔다. 더 이상 무슨 설명이 필요한가. 두 당은 혹 사건 당사자들에게 거짓말탐지기라고 들이대고 싶은 것인가.

    두 당은 문재인 후보가 세월호를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지만 정작 세월호를 정쟁으로 끌어들인 것은 국민의당과 한국당이다. 그들 중에는 세월호 특별법을 반대했거나 기권했던 의원이 있으며, 우리나라 언론 지수를 70위까지 떨어뜨린 이명박, 박근혜 정권의 부역자도 있다. 이런 사람들이 세월호 유가족의 아픔을 얘기하거나 언론의 자유를 얘기하는 것은 정말 후안무치한 일이다.

    관리자 news@jeolla.com
  • Facebook Twitter KakaoStory Naver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