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온라인상담
  • 호남에서 ‘친노패권’의 의미

  • 작성일 2016-04-15 01:26:23 | 수정일 2016-04-15 08:19:20
  • 친노패권은 호남 사람들에게 어떤 의미일까? 호남에 사는 필자가 호남인들의 생각으로 ‘친노패권’을 옮기면 “너희가 뭔데 호남 사람들은 놔두고 너희만 다 해먹느냐?”라고 의미가 된다. 다시 한번 뒤틀면 “너희가 없어야 우리가 등하고 배 따뜻하게 해 먹을 텐데, 너희 때문에 우리 마음대로 못 해 먹으니, 제발 너희들은 좀 꺼져줘라”라는 의미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

    기자는 가끔 확인되지 않은 전언을 듣는다. 무슨 공사를 따는데 국회의원에게 몇 억을 줬고, 준공 검사를 받기 위해 공무원에게 직급 별로 몇 백, 몇 십만 원을 줬다는 둥, 군수와 군의원 공천을 받는데 후원금 얼마를 냈다는 등의 루머다. 이런 소문은 군수 3~5억, 군의원 1억이라는 그럴듯한 내용으로 포장되어 전파되기도 한다. 이런 유의 루머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한번쯤은 들었을법한 얘기다. 사실 여부를 떠나 호남 유권자에게 국회의원이란 갑 중의 갑으로 각인되어 있다는 의미이다.

    그런데 호남 유권자는 친노패권이란 말을 왜 그렇게 민감하게 받아드릴까? 그것은 도시민과 농촌 유권자의 성향 차이로 설명될 수 있다. 당면한 문제를 해결함에 있어 사적인 노력이나 사회적인 시스템에 의존해 해결하려는 도시민과는 달리 모든 문제를 사회규범보다는 정치적으로 풀어가려는 호남인의 성향 차이로 설명될 수 있다. 도시민들은 선거기간을 제외하고 4년 동안 정치인을 한 번도 만나지 않더라도 자신의 삶에 별 영향을 받지 않는다. 그러나 농촌지역은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자가 당선되어야 정치적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선거에 도움을 줬다는 이유로 거리낌 없이 의원 사무실을 들락거리며 커피 한잔이라도 대접을 받을 수 있고, 사회단체에 가입되어 있다면 좀 더 쉽게 더 많은 액수의 보조금으로 받을 수 있다. 또 특별한 도움이 필요하면 공무원을 통하는 것보다는 친분 있는 국회의원을 찾아가 부탁하는 것이 일을 더 쉽게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다.

    모 국회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인사청탁을 들어줬다고 당당하게 밝혔듯이 취업을 비롯한 각종 청탁도 국회의원을 통하면 쉽게 해결할 수 있다. 그래서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에게 올인하는 것이다.

    호남에서 친노패권, 호남 홀대론이 나오면 지식인의 경우에도 논리적인 대화가 안 된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다. 이는 식자의 신념이 너무 강고하며 자신의 생각을 전혀 바꿀 의사가 없다거나, 아니면 반 문재인 편에 서면 우리가 짐작할 수 있는 반대급부가 주어진다는 의미일 수 있다.

    따라서 친노패권의 숨은 의미는 사회 공동체가 추구하는 규범적 가치에 반한다는 의미보다는 친노가 존재하므로 자신의 이익 실현에 방해가 된다는 의미가 더 크다.

    윤승현 news@jeolla.com
  • Facebook Twitter KakaoStory Naver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