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온라인상담
  • 강진군과 언론

  • 작성일 2012-04-25 10:13:05 | 수정일 2012-04-25 10:13:05
  • 강진신문은 2011년 3월 25일 자  ‘광고비는 얼마... 누가 낼까’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광고주와 신문사 간의 협상에 의해 일정 부분 광고비가 조절되기 때문에 정확한 액수는 알기 어렵다’고 전제한 뒤 ‘감사원과 광주경찰청의 조사와 관련 이를 항의하고 규탄하는 신문광고’와 관련하여 강진군과 황주홍 군수가 내야 할 광고비는 약 1억 4천만 원 정도‘가 될 것이라고 추산했다.

    이 신문은 또 “중앙일보에 처음 나온 성명서는 '관계공무원' 명의로 나가 공무원들이 광고료를 부담해야하는 형식이었다. 나중에 강진군 명의로 나온 광고는 강진군이 부담해야 할 형태였다.”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그리고 말미에 “그러나 광고비 지출 방법에 대해 이런저런 말이 나오자 황 군수가 보도자료를 내서 ‘모든 비용은 저 황주홍이 개인적으로 부담한다’고 밝혔다.”고 전하고 있다. 즉, 황주홍 군수는 강진군과 관계공무원 명의의 신문 광고료를 모두 자신이 부담하겠다는 얘기다.


    이 내용의 외연적 의미만 놓고 본다면 황주홍 군수는 강진군과 공무원을 위해 1억 4천여 만 원으로 추산되는 광고비를 선뜻 내줄 수 있는 인심 좋은 군수, 또 돈 많은 군수가 틀림없다.


    그런데 기사의 내포적 의미는 우리에게 많은 의문을 갖게 한다. 위법행위 여부에 대한 판단은 사법당국에서 하겠지만 선거법상 기부행위가 금지된 황 군수가 강진군과 관계공무원의 광고비를 대신 내 준다는 것은 선거법상 기부행위금지에 관한 법률위반행위가 아닐까 하는 의문. 광고주의 이름은 달랐지만 그들은 동일인이 아니었을까 하는 의문. 왜 동일인이 광고를 하면서 각각 다른 이름으로 광고를 냈을까 하는 의문. 수년 동안 강진군과 관계자의 이름으로 나온 보도자료와 광고도 같은 맥락에서 파악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의문. 그렇다면 강진군은 왜 광고주의 이름을 통일하지 않고 각각 다른 이름으로 광고나 성명서,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있을까 하는 의문 등이다.


    강진신문은 동일 제하의 기사에서 “각 신문사들이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고 있는 광고료를 기준으로 추정치로 계산해 보면, 지난 22일자로 나온 조선일보 본지 백면 전면칼라 광고는 1억 원에 가까울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 보도하고 있다.


    강진군이 조선일보에 광고를 낸 시점을 전후로 ‘강진군민장학재단’ 관련 조선일보 계열사의 기사를 살펴보면 ‘주간조선 통권2147호, 『전남 강진군에 무슨 일이 있었나 :감사원과 경찰 17개월간 수사 2번, 감사 3번 주민들 "일 잘하는 군수 그만 죽여라" 현수막』, 조선뉴스프레스, (2011-03-14) pp.32-34’, ‘강진군 장학재단 수사 공명정대해야, 2011.03.22.’ 등의 기사가 황 군수의 입장을 많이 반영한데 반해 조선일보 사회면의 기사는 비교적 객관적으로 보도하고 있다.


    황주홍 군수가 강진군 주재기자들의 반발을 무릅쓰고 조선일보에 광고를 몰아 준 것은 ‘조갑제닷컴’과 ‘뉴데일리’가 ‘부산저축은행’ 사태의 기사에서 지적하듯 K고교 인맥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


    1년여 전 강진경찰서로부터 한통의 전화를 받은 적이 있다. 통화내용은 ‘강진군이 강진지역 신문사에 배너광고 비용으로 수천 만 원씩을 지출하고 있는데 모 신문사 사이트의 접속자 통계를 알고 싶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해당 신문사의 허락도 받았다’고 했다.


    모 신문사는 당사의 서버를 이용하기 때문에 해당 신문사가 허락하거나 영장이 발부되면 서버 접속 정보를 알려줘야 한다. 그러나 요즘 시판되는 뉴스 솔루션은 자체 DB에 접속자 수를 기록하기 때문에 굳이 서버기록을 알려 줄 필요는 없었다.


    이와 관련하여, 기자는 수 년 전 강진군이 관내 3개의 신문사에 기천만원의 광고비를 지원해 주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이 광고비는 강진군의회의 의결을 통과한 것으로 언론사 고정 광고비였다. 물론 행사에 따라 관내 및 여타의 언론매체에 지불하는 광고비는 별도이다. 그래서 강진군이 한해에 언론에 지출하는 광고비가 얼마인가를 확인하려다가 그만 뒀다. 이유는? 정보공개 청구를 했는데도 강진군 전체가 지출하는 광고비를 알려주기 않았고 각 실과별로 광고비에 대해 정보공개 청구를 해야 했기 때문이다. 설사 모든 정보가 공개된다 해도 그 정보를 신뢰할 수 있느냐라는 확인이 또 필요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아무튼 강진군에 대한 강진경찰서의 수사가 진행되는 동안에도 다음 해 광고비가 강진군의회의 의결을 통과했다는 전언이 있었다.


    이처럼 강진군과 황주홍 군수는 언론사에 막대한 광고비를 지불함으로 홍보에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자신들이 공격하고자 하는 상대를 거칠 것 없이 유린하고 있다. 즉, 강진군과 황주홍 군수의 목소리는 전국을 떠들썩하게 하는 반면 강진군이 음해하는 대상으로 지목된 강진군 민주당의 목소리는 거의 들리지 않는다.


    같은 맥락에서 볼 때, 대부분의 언론 매체가 강진군의 주장을 여과 없이 보도해 주었지만 강진군의회 의원 3명이 수년 전부터 줄기차게 주장해 온 ‘사적 제68호 용운리’ 건과 ‘강진군민장학재단’의 문제점에 대해서는 모두 입을 다물었다. 강진군과 언론이 한통속이 되어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린 것이다.


    그 당시 영향력 있는 매체 일부라도 이 세 의원들이 목소리에 귀 기울여 줬더라면 감사원의 감사발표처럼 황주홍 군수가 강진군민장학재단의 기금을 쌈짓돈처럼 쓰지는 않았을 것이다. 또 우리는 전국을 시끄럽게 달군 강진군의 역겨운 언론 퍼포먼스를 보지도 않아도 됐을 것이다.


    강진군은 도대체 얼마나 잘사는 군이기에 언론사에 이처럼 막대한 광고비를 지출하고 있을까? 또 황주홍 군수는 얼마나 부자이기에 1억 4천여 만 원으로 추산되는 광고비를 본인이 선뜻 내겠다고 공언을 하고 있을까? 그것도 타인 명의의. 우리는 이 모든 사실이 궁금하다. 그러나 평범한 국민들은 물론이고 언론사도 이 의문을 시원스럽게 풀어줄 수는 없다. 결국 이 의문을 풀어 줄 수 있는 기관은 사법당국 밖에 없을 것 같다.


    <발행인 윤승현>

    관리자 news@jeolla.com
  • Facebook Twitter KakaoStory Naver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