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온라인상담
  • 정동영은 청계광장에서 부터 백의종군 해야

  • 작성일 2009-02-10 02:20:32 | 수정일 2012-08-24 08:14:42
  •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이 4. 29 재보선 치러지는 전주에서 출마를 굳혔다는 소식이다. 이에 대해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재보선에는 개혁적인 인물이 공천되어야 한다”는 소신을 펴고 있고 이 문제로 민주당은 한나라당과의 진검 승부를 앞두고 계파 간 갈등에 휩싸이게 됐다.


    정 전 장관의 정치 재개는 대선 패배의 책임으로 논란의 여지야 있겠지만 정치인으로 당연한 수순이니 크게 문제될 일은 아니다. 그러나 정 전 장관의 정치 재개의 출발점은 쉽게 당선될 수 있는 전주도 아니고 이번 4.29 재보선은 더더욱 아니다.  살인정권에 분노한 국민들이 모이는 청계광장에서 부터 백의종군 하는 것이 마땅하다.


    정 전 장관이 백의종군해야 하는 이유는 대선에서 패했기 때문이 아니다. 패해도 너무 많은 표차로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에게 패했을 뿐만 아니라, 당시 정 전 장관에 표를 준 국민들 중에는 정 전 장관을 지지해서 준 것이 아니라 한나라당 후보가 당선되는 것만은 막아보겠다는 의지로 표를 준 사람이 의외로 많기 때문이다.  사정이 이런데 정 후보가 대선 당시 표를 준 국민들의 뜻을 저버리고 전주에서 쉽게 당선돼 정치를 재개하겠다는 것은 무책임하고 몰염치한 행동이다.


    국민들은 정 전 장관이 1년 정도 외유하고 왔다 해서 특별하게 달라졌을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는다. 현 상황에 필요한 인물이라고 원하지도 않는다. 정 전 장관이 출마하겠다는 지역 유권자의 생각은 우호적일 지 모르나  MB정권을 혐오하는 국민들에게 정 전 장관은 잊고 싶은 사람일 수 도 있다. MB정권을 생각하면 연상되는 사람이 바로 정 전 장관이기 때문이다.  정 전 장관이 이런 국민들의 정서를 이해한다면  전주에 출마해 위기에 처한 진보세력의 갈등을 부추기지 말고 청계광장에 나와 일반 시민들의 함께 행동하며 자질을 검증받고 다음을 준비해야 할 것이다.

    관리자 like@jeolla.com
  • Facebook Twitter KakaoStory Naver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