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온라인상담
  • 광주 새 야구장 주변 녹색 열린공원 조성

  • 작성일 2013-11-30 09:57:10 | 수정일 2013-11-30 09:57:10
  • 대형 나무 심어 산책 등 시민 휴식공간 마련, 중계방송시 ‘녹색 광주’ 전달 효과



  • 광주 새 야구장의 외부 광장이 시민들을 위해 숲이 있는 열린공원으로 조성된다.


    광주광역시(시장 강운태)는 올 연말 준공되는 광주야구장의 외부 광장을 ‘녹색광주󰡑를 상징할 수 있는 숲을 조성해 오는 12월 시민들에게 도심 소공원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소공원은 1만 2,000㎡ 규모이며 느티나무, 소나무, 목백합 등 22종 4만 7,000여 그루를 심을 예정이다.


    광주시는 옛 야구장의 대형 수목을 재활용해 새로 심는 나무와 조화를 이룰 수 있게 하고, 야구장 외곽의 천변 길과 소공원이 연결될 수 있도록 조성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광주시는 수차례 관계관 회의를 열어 녹색숲 조성방안을 협의하고, 새 야구장에 심을 나무를 원추형과 둥근형 나무가 조화를 이루도록 조정해 계절마다 변화감을 주기로 했다. 또한, 대형 활엽수를 심어 여름철 그늘 숲이 있는 ‘주민 생활형 소공원’의 기능도 갖출 수 있도록 했다.


    소공원이 조성되면 관람객 친화형 야구장으로서 관람객은 무등산과 함께 공원 숲을 보며 경기를 관람하고, 그늘에서 휴식도 취할 수 있고, 시민들은 숲이 있는 산책길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광주시가 전국 제일의 명품구장을 표방하며 경관을 개선하기 위해 외야 잔디석에 심은 키 큰 느티나무와 함께 국내 야구장 중 유일하게 숲으로 둘러싸인 야구장으로, TV중계시 ‘녹색 광주’의 이미지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임희진 종합건설본부장은 “새 야구장을 전국 제일의 녹색 명품 야구장으로 조성할 계획이다.”라며 “야구장 주변에 공원이 없는 점을 고려해 숲이 있는 산책길을 조성해 아침 저녁으로 많은 시민들이 즐겨 찾을 수 있는 개방형 시민공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관리자 news@jeolla.com
  • Facebook Twitter KakaoStory Naver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