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온라인상담
  • 곡성군 고달면 신리 수해현장 모습

  • 작성일 2020-08-13 00:07:29 | 수정일 2020-08-13 00:13:17




































  • 신리마을로 들어가는 길 양쪽은 사람 키만큼 높이 쌓인 폐기물들이 차지했다. 이 폐기물들은 이번 수해로 망가진 가재도구와 가전제품들이다. 길 오른쪽은 가재도구 등 일반 쓰레기가, 왼쪽은 가전제품들이 놓여있다.  

    덤프트럭 한 대가 잔해들을 부지런히 실어 나르지만 많은 양의 폐기물을 처리하기에는 역부족인 듯하다. 

    수해를 입은 구례5일장에서도 악취가 심하게 났는데, 여기도 악취가 심하게 난다.

    관리자 news@jeolla.com
  • Facebook Twitter KakaoStory Naver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