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온라인상담
  • 더불어민주당 등 4당, 비례연합정당 참여 협약

  • 작성일 2020-03-17 20:06:39 | 수정일 2020-03-17 20:12:02




  • 17일,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기본소득당 등 네 개 정당이 함께 비례연합정당에 참여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비례연합정당에 참여한 정당은 더불어민주당, 기본소득당, 시대전환, 가자환경당, 가자평화인권당 등이며 이들 정당은 비례연합 플랫폼인 <시민을 위하여>에 합류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은 “두 플랫폼(시민을 위하여, 정개련)에 지속적으로 통합을 요청하고 설득해 왔으나 끝내 통합이 불발되면서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하기 어려울 정도로 연합정당 추진 일정이 촉박해 부득이하게 참여정당과 함께 <시민을 위하여> 플랫폼에 합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매우 촉박한 비례후보 등록 일정을 감안했을 때 <시민을 위하여>가 창당등록과 정당교부증을 받은 유일한 플랫폼이라는 점 때문에 신속하고 질서있는 비례정당 추진이 가능하다고 판단했다는 것이 민주당의 설명이다.

    민주당은 플랫폼 선택 문제로 참여를 결정하지 못한 녹색당 미래당, 또 정개련과의 플랫폼 통합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번 주까지는 합류의 문호를 열어놓을 계획이다.

    민주당 등 네 개 참여정당과 <시민을 위하여>는 (1) 민주당이 소수정당의 국회 진출을 돕기 위해, 소수정당이 추천하는 후보에게 앞 순번을 배려한다. (2) 보수야당의 검경수사권 독립, 공수처법 등 개혁법안 퇴행 시도와 부당한 탄핵 추진에 맞서 참여정당들과 공동 대응한다. (3) 촛불정신을 바탕으로 적폐청산과 민주적 개혁적 가치를 구현하기 위해 공동 노력한다는 등의 협약사항에 서명하였다.

    또 비례대표 선정기준의 준수와 단일정당 명칭으로 후보등록, 합리적 협의를 통한 의석배분 등의 대원칙에도 합의했다. 

    윤승현 news@jeolla.com
  • Facebook Twitter KakaoStory Naver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