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온라인상담
  • 신안군, 섬 조를 가공한‘서숙떡’상품화 코앞!

  • 작성일 2020-09-06 14:15:07 | 수정일 2020-09-06 14:15:07
  • 24일, 1차 가공품 품평회 개최



  • 신안군은 압해읍 고이도 섬을 중심으로 육성 중인 조를 활용한 가공상품 개발에 박차를 가해 상품화를 코앞에 두고 있다.  

    조 소비 확대를 위해 5월부터 세종식품연구소와 조 가공품 개발에 착수 후 중간보고회에 나온 의견들을 보완하여 지난 24일 군청 영상회의실에서 관계자와 여직원들이 참석해서 조 가공품 1차 품평회를 가졌다. 

    이번 품평회 참석자들은 6종 가공품을 일일이 맛을 보며 호감도, 모양, 맛, 개선점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그 중 조와 찹쌀을 섞어 반죽하고 조를 튀겨 고물을 만든 떡이 가장 반응이 좋았으며 젊은층을 겨냥한 치즈 넣은 설기떡도 호응이 좋았다.  

    특히, 조 가공품을 차조 방언인 “서숙”이라 쓰기로 하여 쉽고 정감있게 표현 할 수 있게 되었다.  

    향후 반응 좋은 가공품을 소비자를 대상으로 2차 품평회를 갖고, 최종 용역보고회 후 관내 떡 가공업체에 기술이전하여 신안군 관광상품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관리자 news@jeolla.com
  • Facebook Twitter KakaoStory Naver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