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온라인상담
  • 영암군, 금정월평지구 지적재조사사업 완료

  • 작성일 2021-02-12 17:31:05 | 수정일 2021-02-12 17:31:05
  • 금정면 월평리 일대 219필지, 80,953㎡ 규모



  • 영암군(군수 전동평)은 지적도에 등록된 경계와 실제 현황이 일치하지 않은 지적불부합지를 바로 잡기 위해 추진한 금정월평지구 지적재조사사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지적재조사사업은 일제강점기에 만들어져 실제 경계가 일치하지 않는 지적공부의 등록사항을 바로잡고 디지털 지적으로 전환해 국토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경계분쟁으로 인한 군민의 재산권을 보호하기 위해 2030년까지 추진하는 국가사업이다. 

    그동안 군에서는 금정면 월평리 일대 219필지, 80,953㎡에 대하여 지난 2018년 10월 실시계획을 수립하고 주민설명회를 시작으로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받아 사업지구 승인, 지적재조사측량, 경계협의, 경계결정위원회, 지적재조사위원회 등의 절차를 거쳐 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번 지적재조사사업 완료로 불규칙한 토지 형상을 반듯하게 정형화 하고 맹지 해소 및 건축물 저촉 해소 등으로 토지 가치상승은 물론 토지 경계를 명확히 하여 토지소유자 간의 경계분쟁을 해소하였다. 

    또한, 지난 2020년에 착수한 영암춘양남풍지구 외 5개 지구를 2021년까지 완료할 예정이며, 신북유곡지구 외 7개 지구를 올해 착수하여 오는 2022년에 완료할 계획이다. 

    영암군 관계자는“코로나 19로 인해 사업을 추진하는데 다소 어려움도 있었지만, 주민들께서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신 덕분에 사업을 원활하게 마무리할 수 있게 되어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관리자 news@jeolla.com

  • Facebook Twitter KakaoStory Naver NaverBand


  • Today